floating
페이스북 블로그 유학무료상담 email map 이원진유학컨설팅 서울분원입니다

제목 태풍온다는데도기상특보 내린 여수바다서 레저 활동 하던 30대 2명
날짜 22-10-12 06:44조회31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영향으로 기상특보가 내려진 바다에서 패들보드를 탄 30대 2명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오늘(5일) 여수해경에 따르면 어제 오후 2시쯤 여수시 오천동 모사금해수욕장 앞 해상에서 활동 중인 수상레저기구 2대가 위험해 보인다는 관광객의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해경은 경비함정과 육상순찰팀을 보내 수상레저기구 2대를 안전지대로 이동 조치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31)씨와 B(31)씨는 기상 특보가 내려진 해상에서 약 1시간가량 패들보드를 타는 등 해양레저 활동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이들에게 수상레저안전법(운항규칙) 위반 혐의를 적용해 조사 중입니다.

기상특보는 특정 기상 현상으로 인해 재해가 예상되는 경우 주의보를, 중대한 피해가 발생할 경우는 경보를 발령하는데 당시 여수지역에는 남해서부 앞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상황이었습니다.

수상레저안전법에 따르면 기상특보가 발효된 구역에서 수상레저기구를 운항해서는 안 됩니다. 파도 또는 바람만 이용해 활동이 가능한 수상레저기구를 운항하려면 해양경찰서장 또는 시장, 군수, 구청장에게 운항신고 및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http://v.daum.net/v/20220905141955402 디지털뉴스부


첨부파일/링크
이전글 왕릉뷰 사건 이후 한국 
다음글 우크라이나군, 대어 낚았나…"러시아군 사령관 생포" 주장 

937.993